경기도, 양주 은남 일반산업단지 변경 계획 승인 고시

양주 은현면 도하리, 남면 상수리 99만2천㎡에 3,503억원 투입 2023년까지 준공, 고용창출 효과 기대

김교수 기자 | 입력 : 2021/06/11 [11:28]

경기도는 ‘양주 은남 일반산업단지’에 대해 6월 11일자로 산업단지계획 변경 승인 고시(경기도 고시 제2021-5097호)했다고 밝혔다. 양주시와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참여해 시행하는 공영개발방식으로 추진됨에 따라 신속한 행정절차 지원 등이 가능해 보다 안정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 양주 은남 일반산업단지 토지 이용계획

 

‘양주 은남 일반산업단지’는 양주시를 중심으로 경기북부 지역산업 집적화 및 균형발전 등을 위해 양주시와 경기주택도시공사에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승인받은 계획에 따르면,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남면 상수리 일원 99만2천㎡ 면적 부지에 총 사업비 3,503억 원을 투입하여 오는 2023년까지 부지조성, 공원 녹지 등을 완료하는 것이 골자다.

 

기존 계획보다 부지가 30만㎡ 더 늘어났고, 업종도 섬유제조업 등 6개 업종에서 식료품제조업 등 9개 업종으로 다양화됐다. 특히 식료품 제조업, 의료, 정밀, 광학기기 및 시계 등 9개 업종을 중점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향후 산업단지 가동 시 약 5,312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더불어 약 1조990억 원 규모의 생산 유발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인데 이번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통해 양주시뿐만 아니라 경기 북부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업 유치 및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경기도 균형발전의 원동력이 되어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