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자박물관,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공동사업 업무협약 체결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1:03]

경기도자박물관,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공동사업 업무협약 체결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6/18 [11:03]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박물관이 국립고궁박물관·아모레퍼시픽미술관 및 미국 클리블랜드미술관·덴버미술관과 14일 국립고궁박물관(서울 종로구)에서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 조선왕실유산과 관련한 전시, 교육, 연구의 상호 협력 ▲ 조선왕실유산을 활용한 행사, 출판, 홍보 등의 공동 기획 ▲ 인적·물적 자원 협조 등이다. 이들 기관은 업무협약에 따라 향후 3년간 조선왕실에 관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한국과 세계 유수의 박물관·미술관이 협력하는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는 그간 각 기관에서 축적해온 유·무형 왕실문화유산의 풍부한 연구 성과를 더 많은 국내외 대중들이 보다 더 친근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고자 기획됐다. 

 

특히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박물관은 조선왕실 도자기 제작소인 분원 가마터가 산재한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과 그동안 수집하고 조사 ·연구한 조선백자의 연구 성과물들을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대중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박물관은 조선왕실 도자기 제작소인 분원 가마터가 산재한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과 그 동안 수집하고 조사 ·연구한 조선백자의 연구 성과물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국도자재단 최문환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조선왕실 도자유산과 천년 경기도자유산을 적극적으로 보존·전승하기 위해 국내외의 다양한 전문기관과 활발히 협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