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현충일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 65명에게 장학금 전달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6/07 [14:06]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현충일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 65명에게 장학금 전달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6/07 [14:06]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가 6일 제69회 현충일을 맞아 참된 나라사랑을 실천한 독립유공자의 후손을 예우하는 ‘2024년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증서 전달식’을 흥사단 강당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 

 

 

흥사단은 도산 안창호 선생이 독립운동과 새로운 조국을 건설하기 위해 1913년에 설립한 민족부흥운동단체다.

 

행사에는 장학생으로 선발된 독립유공자 후손 고등학생과 대학생, 학부모 등과 조성두 흥사단 이사장 이규중 광복회 사무총장, 이동영 도산안창호함 함장,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장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현충일에 장학증서를 받은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생은 고등학생 25명, 대학생 40명 등 총 65명이다. 고등학생에게는 졸업까지 해마다 100만 원, 대학생에게는 200만 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한다. 

 

이날 고등학생 장학생 중에서 고려인 3세인 이크리스치나 학생은 “러시아에서 태어났지만, 나 자신이 독립유공자의 후손이란 사실이 너무나 자랑스럽다”며 “할아버지의 마음을 이어가기 위해 더 열심히 생활하고 싶다”고 말했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05년부터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상으로 장학금 사업과 역사 탐방, 미래 지도자 육성을 위한 리더십 함양, 도서 지원,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까지  830여 명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7억 8,450여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이춘재 상임대표는 “오늘날 대한민국이 있기까지는 너무나 힘든 고난의 과정에서도 일본에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헌신했던 독립 유공 선열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우리가 그분들이 실천했던 참된 나라사랑 정신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더 많은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장학금 지원 기회를 확대하고,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상으로 리더십 함양을 통한 미래 지도자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동영 도산안창호함 함장은 “대한민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국의 바다를 수호하는 해군의 일원으로서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장학금 지원에 도움이 돼 기쁘다”며 “지금처럼 나라를 사랑하는 건강한 시민으로 사회에 진출해 꿈을 이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3000t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승조원들은 2021년부터 월급에서 일정 금액을 모아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장학금을 후원해오고 있다.

 

또 올해도 독립운동가 고(故) 월암 김항복 선생이 설립한 독립문은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와 후원·업무 협약(MOU)을 체결해 장학금과 물품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 독립문의 주력 브랜드는 ‘PAT’와 ‘엘르골프’다. 특히 고등학교로 진학할 때 사회에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중학교 때부터 용돈을 모아 50만 원을 후원한 학생의 미담도 전해졌다.

 

여기에 다양한 디자인과 성능으로 자동차 매트와 차량 용품에 대한 제품 개발을 선도하는 카마루를 포함해 금양산업,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신한은행지부, 위풍당당학원 등 여러 분야 기업과 소상공인들의 후원도 이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