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 명칭 ‘금촌어울림센터’로 확정

조응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11:08]

파주시,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 명칭 ‘금촌어울림센터’로 확정

조응태 기자 | 입력 : 2024/05/10 [11:08]

파주시가 문화·체육·복지시설 등이 결합된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의 명칭을 ‘금촌어울림센터’로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 ‘금촌어울림센터’ 조감도     ©

 

지난 2020년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 접경지역 신규사업'에 금촌 민·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사업이 선정됐다.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 접경지역 신규사업'은 문화·복지 등 혜택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접경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다목적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지난 2022년 10월 착공에 들어가 오는 6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의 본격 운영에 앞서 시는 센터의 특성을 반영하면서 시민들이 쉽게 기억할 수 있는 정식 명칭을 발굴하기 위한 공모를 실시했다.

 

지난달 5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 공모 기간 동안 375개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부서 내 1차 평가, 파주시 직원 선호도 조사, 명칭 선정위원회 서면심의를 거쳐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의 이름을 확정했다. 

 

최종 선정된 ‘금촌어울림센터’는 금촌+어울림+센터의 결합어로 금촌의 지역적 이미지를 대표하며, 민과 군이 함께 어울리는 공간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7개 부서 13개 시설이 입주하는 금촌어울림센터는 금촌 도시재생(뉴딜) 사업지구 내 주요 거점시설로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선정된 이름처럼 금촌 지역을 대표하고, 다양한 세대가 어울리는 공간으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