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역균형발전지원센터’ 개소…북·동부 6개 시·군 발전 지원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5/03 [09:58]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지원센터’ 개소…북·동부 6개 시·군 발전 지원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5/03 [09:58]

경기도가 5년 단위로 3천억 원 이상을 투입해 북·동부 6개 시·군의 지역균형발전을 지원할 예정인 가운데 이를 총괄할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지원센터’가 2일 문을 열었다.

 

 

의정부시 소재 경기연구원 북부자치연구본부에 마련된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지원센터’ 개소식에는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지미연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주형철 경기연구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는 2025년부터 2029년까지 경기 북·동부 6개 시·군인 가평, 양평, 연천, 포천, 여주, 동두천을 대상으로 도비 3천600억 원을 투입하는 내용의 제3차 지역균형발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15년 시작된 지역균형발전사업은 제2차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2020~2024)에 따라 도비 3천178억 원 규모로 6개 시·군에서 기업지원센터 건립, 농업가공식품 개발·지원센터 건립 등 37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2023년 8월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의 조례 개정을 거쳐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지원센터 설치 근거가 마련되고, 지역균형발전사업 지원체계가 구축됨에 따라 내년부터 추진되는 제3차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지난달 접수된 6개 시·군의 제3차 사업계획서를 분석하고 현장점검 등을 통해 사업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각 시·군에 제안할 계획이다.

 

사업을 총괄할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지원센터는 도정발전에 관한 중장기계획 수립 및 주요 정책에 대한 조사·연구에 풍부한 경험을 갖고있는 경기연구원에서 맡아 운영한다.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경기도에서 지원하고 있는 6개 시·군은 지방소멸 위험지역으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센터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경기도 북부·동부 대개발, 기회발전특구 지정 추진, 인구감소지역 지원 등의 사업과 연계 추진해 지역균형발전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