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차도 등 장마철 집중호우 위험 시설…여전한 관리소홀로 곳곳에 문제점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4/30 [11:24]

지하차도 등 장마철 집중호우 위험 시설…여전한 관리소홀로 곳곳에 문제점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4/30 [11:24]

경기도가 장마철 집중호우에 대비해 도로 배수시설과 지하차도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는 특정감사를 선제적으로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 배수펌프 점검 모습     ©

 

이번 감사는 지난해 충북 오송지하차도에서 발생한 침수 사고로 인한 피해에 대한 도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지난 3월 11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됐다.

 

감사 대상은 2010년 이후 지하차도에서 발생한 총 96건의 침수 사고를 바탕으로 302곳의 지하차도 중에서 24곳과 침수우려지역 51개소 중 12개소를 선별해 진행했다. 전기, 도로, 안전 등의 분야에 전문적 지식을 가진 도민감사관 4명이 감사반에 편성돼 지하차도 배수설비와 침수우려지역 내 빗물받이의 관리상태를 표본 점검했다.

 

▲ 빗물받이 점검 모습     ©

 

감사 결과, 각 시·군은 장마철 재해에 대비해 지하차도 배수 설비의 관리를 강화했음에도 불구하고 펌프설비 고장, 수위계 이중화 미흡, 빗물받이 관리 소홀 등의 문제점이 발견됐다.

 

구체적으로 과천시 남태령지하차도, 안양시 평촌지하차도, 안산시 초지역지하차도와 신길지하차도의 배수펌프 일부가 고장나 있었고, 김포시 운양지하차도 등 42곳은 수위계가 하나만 설치돼 있어 수위계 오작동 시 지하차도가 침수될 우려가 있었다. 

 

또한 침수우려지역 12개소 내 빗물받이 1,227개 중 235개가 불법 덮개나 토사 등으로 막혀 있어 집중호우 시 주택가 침수 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있었다.

 

이에 경기도는 해당 지자체에 문제가 되는 배수펌프의 수리 및 교체, 빗물받이의 준설 및 청소 등을 장마 전 완료하도록 요구하고,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업무 관련자에게 주의를 촉구했다.

 

경기도 최은순 감사관은 “이번 특정감사 처분요구 사항에 대해 이행 실태를 꼼꼼히 확인해 장마철 침수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도민의 안전을 위해 도민감사관이 참여하는 특정감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안전한 경기도를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