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기대플러스 병원, 5년간 파주 자립준비청년 성공적 자립 돕는다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13:45]

파주 기대플러스 병원, 5년간 파주 자립준비청년 성공적 자립 돕는다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4/12 [13:45]

파주시가 11일 자립준비청년의 성공적인 자립을 돕기 위해 파주 기대플러스병원과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후원 협약 기간은 5년으로, 기대플러스병원에서는 매해 보호 종료되는 자립준비청년에게 1인당 1백만 원씩(1회) 후원할 계획이며, 올해는 9명의 자립준비청년에게 후원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대기 기대플러스병원 대표원장은 “이번 후원이 큰 돈은 아니지만 자립준비청년들이 세상에 뿌리를 내려 누군가의 부모가 돼 잘 살아가길 바라는 응원의 목소리로 기억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기대플러스병원에서 보내주신 따뜻한 마음이 새로운 출발을 하는 자립준비청년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파주시도 미래의 주역인 청년들이 힘찬 도약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자립준비청년은 가정위탁 및 아동복지시설에서 보호가 종료되는 18세 이상 청년들을 말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