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출 기회 바우처 사업’ 확대 개편…수출기업 150곳에 마케팅 등 지원

김교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3/21 [10:23]

‘경기 수출 기회 바우처 사업’ 확대 개편…수출기업 150곳에 마케팅 등 지원

김교수 기자 | 입력 : 2024/03/21 [10:23]

경기도가 마케팅이나 역량 강화 교육 등 기업이 원하는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는 ‘경기 수출 기회 바우처 사업’을 올해 확대 개편하고, 4월 1일까지 참가기업 150개 사를 모집한다.

 

 

수출 기회 바우처 사업은 지난해까지 실시하던 ‘글로벌 히트상품 창출기업 수출지원 사업’의 명칭과 내용을 바꾼 것이다. 지원 대상을 50개 사에서 150개 사로 늘렸고, 바우처 서비스를 13개 분야에서 ‘무역보험·보증’을 신설한 14개 분야로 확대했다.

 

기회 바우처에 포함된 14개 서비스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수출지원 항목을 활용했으며, 기업은 총금액 1천만 원(자부담 20% 포함) 한도에서 ▲해외 마케팅 ▲국제 운송 ▲해외 규격 인증 등 수출지원 서비스를 자유롭게 선택 이용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에 본사 또는 공장을 둔 중소기업으로 지난해 수출 실적이 2천만 달러 이하인 업체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4월 1일까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사업 신청 및 관련 서류를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관련 공고를 참고하거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경기지원단(031-273-6032)에 문의하면 된다.

 

이민우 경기도 투자통상과장은 “지금처럼 급변하는 경제 환경에서는 적극적인 재정 지원과 함께 기업이 능동적으로 변화에 대응해 더 많은 수출 기회를 확보해야 한다”며 “기회 바우처를 통해 유망한 기업들이 수출시장에서 성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