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 등 ‘3고’ 비상경제 긴급 점검회의…‘6대 분야’ 대응 방안 모색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2/10/01 [08:56]

고물가 등 ‘3고’ 비상경제 긴급 점검회의…‘6대 분야’ 대응 방안 모색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2/10/01 [08:56]

경기도가 30일 경기도청에서 ‘3고(高) 대비 위기대응 비상경제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3고(고물가·고금리·고환율)’ 현상에 따른 지역경제 위기 동향을 파악하고 실효성 있는 분야별 민생안정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경기도, ‘3고(高) 대비 위기대응 비상경제 점검회의’(사진-경기도)

 
이날 회의는 미국 연준의 강력한 긴축정책과 국제원유·원자재 가격상승 등으로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이라는 ‘3고 현상’이 당분간 지속돼 지역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것이다.


염태영 경제부지사 주재로 열린 이번 회의에서는 ‘기업·수출’, ‘농·수산’, ‘에너지’, ‘물가·불공정단속’, ‘복지’, ‘부동산’ 등 6대 분야별 위기 상황을 심층 진단하고 도 차원의 대응책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김효상 국제금융팀장, 한국무역협회 경기지역본부 배길수 본부장, 경기도수출기업협회 이대표 회장 등이 참석해 경제 전문가들과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할 수 있었다.

 

▲ ‘3고(高) 대비 위기대응 비상경제 점검회의’를 주재한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사진-경기도)

 
김효상 국제금융팀장은 “환율변동은 수출·무역 수지, 물가는 물론 자본유출입을 통한 자산 가격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특히 금리 상승기에는 저소득층이나 영세사업체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어 이들을 위한 선별적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배길수 본부장은 “8월 무역수지는 최대 적자를 기록하는 등 ‘무역’ 비상 상황”이라며 "기업 대출 금리 보전, 납품 단가 연동제 등 도입"을 건의했다.


이대표 회장은 “도내 중소기업은 원자재 가격 급등, 금융비용 증가, 인력난 심화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으로 일부 기업은 마땅한 대응 방안이 없음을 호소하고 있다”며 도 차원의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는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을 통해 국내·외 경제 동향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는 등 코로나19 장기화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대내·외적 여건으로 위기를 겪는 민생경제 회복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김동연 지사의 1호 결재인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2,359억 원 규모의 민생안정 1회 추경을 통과시킨 데 이어, 민관합동 협의체인 ‘경기도 민생대책 특별위원회’를 발족해 각계 전문가와 도민 의견을 수렴해 민생안정 대응책을 마련해나가고 있다.


그 일환으로 영세기업과 수출입 기업 보험료 지원, 경기도형 핵심전략품목 관리, 경기도형 개인신용회복 지원 등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생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 중이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과 현장 목소리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기존 대책을 보완하는 등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도모해 나갈 방침이다.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는 “금융 변동성 확대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로 어느 때보다도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특히 충격을 받기 쉬운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민생경제를 안정시키는 데 경기도와 시군, 관계기관이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