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020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 실시

조응태 기자 | 입력 : 2020/01/06 [23:27]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2020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에 전년대비 27.9% 늘어난 181억여 원을 투입해 경기도 31개 시․군 중 최대 사업량인 5,560명을 대상으로 오는 2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지난해 12월 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참여자 신청을 받은 결과, 8,632명이 접수해 평균 1.59:1의 경쟁률을 보였다.

 

▲ 지난해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 진행 모습(사진-고양시)     ©

 

2020년 고양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은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 노인이 참여 가능한 공익활동형에 4,150명, 만 60세 이상 기초연금 미수급 노인도 참여 가능한 시장형에 940명, 공익활동형과 참여 대상이 같지만 근무시간이 월 60시간으로 비교적 급여가 많은 사회서비스형에 310명으로 추진된다.

 

특히, 공익활동형의 사업 기간은 9개월에서 평균 11개월(실내사업 12개월, 실외사업 10개월)로 증가했으며, 월 30시간 근무 시에 활동비는 270,000원이 지급된다. 사회서비스형은 지난해에 이어 ‘보육시설도우미 사업’으로 추진하게 되는데, 참여 노인은 월 60시간을 근무할 경우 공익 활동형의 활동비보다 대폭 높은 월 712,800원의 급여(주휴․연차수당 포함)를 받아 어르신들의 노후 생활에 큰 보탬이 될 뿐만 아니라 어린이집에서도 보조 인력 지원을 통해 보다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일자리 참여자와 수요처 모두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또한, 시급을 최소 8,840원에서 최대 10,450원까지 받을 수 있는 시장형-서비스제공형 학교 관련 사업은 전년보다 약 44% 늘어난 516명으로 확대해 지역사회 수요와 욕구에 부응하는 노인일자리 사업으로 거듭날 예정으로 참여 노인의 소득보충은 물론, 사회참여 확대를 통해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