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0개국 언어로 번역된 화학사고 안전교재 제작

유해화학물질 안전취급방법, 화학사고 대비, 대응방법, 응급조치 요령 등의 내용 담겨

김정화 | 입력 : 2019/12/19 [09:48]

▲ 외국인 노동자용 화학사고 안전교재     ©

 

경기도는 12월 19, 전 세계 10개국 언어로 번역된 화학사고 안전교재 제작을 완료하고, 외국인노동자가 근무하고 있는 도내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는 반월‧시화 등 국가산단을 비롯해 도내 곳곳에 위치한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이(1,500여명 추산) 유해화학물질의 위험성과 안전취급의 중요성을 학습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화학사고를 사전 예방하고자 안전교재를 제작 배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화학사고 안전교재는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우즈베키스탄어, 캄보디아어, 인도네시아어, 태국어, 방글라데시어, 미얀마어, 몽골어 등 10개국 언어로 제작됐으며, ▲화학물질의 안전한 취급방법 ▲화학사고 대비·대응 방법 ▲화학물질 노출 시 응급조치 ▲개인보호장비 착용방법 등의 내용이 담겼다.

 

외국인 노동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사진, 그림 등 시각자료를 적극 활용해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경기도는 안전교재를 경기도 인터넷 홈페이지(https://www.gg.go.kr/) 내 분야별 게시판에 게시, 도내 사업장 곳곳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도 재난본부와 함께 해당 내용이 도내 사업장 곳곳에 전파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배포 및 홍보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김재훈 경기도 환경국장은 “유해화학물질 취급현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유해화학물질 안전취급의 중요성과 화학사고의 위험성을 습득하도록 하고자 안전교재를 10개국 언어로 제작하게 됐다”며 “화학사고 안전교재가 사업장 곳곳에서 적극 활용돼 화학사고 발생 위험을 줄이는데 큰 역할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