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문화관광해설사 40명 경기둘레길 걷기 행사 열어

문화관광해설사 역량 강화, 도보여행 콘텐츠 발굴 목적

김영진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5:45]

경기도, 문화관광해설사 40명 경기둘레길 걷기 행사 열어

문화관광해설사 역량 강화, 도보여행 콘텐츠 발굴 목적

김영진 기자 | 입력 : 2022/06/21 [15:45]

경기도 도내 문화관광해설사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6월 20일과 27일 ‘경기둘레길 걷기 행사’를 연다. 이번 행사는 관광객에게 문화유산과 관광자원 등을 쉽게 설명하는 문화관광해설사들이 도의 대표 도보 여행길인 경기둘레길을 직접 체험하면서 현장 정보 제공 및 해설 역량을 강화하도록 마련됐다.

 

▲ 6월 20일, 경기둘레길 행사가 열렸다.(사진-경기도) 

 

행사 첫날인 20일에는 북부지역 문화관광해설사 19명이 안산의 경기둘레길 49·51코스(탄도항~구봉도 전망대)를 걷고, 27일에는 남부지역 21명이 포천의 경기둘레길 14·15코스(한탄강지질공원~산정호수)를 방문한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문화관광해설사는 경기도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관광의 질을 향상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해설사분들의 이야기가 더해진 흥미롭고 깊이 있는 둘레길 도보여행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경기둘레길 모습(사진-경기도) 

 

한편 경기둘레길은 도내 15개 시·군의 중간중간 끊겼던 숲길, 마을안길, 하천길, 제방길 등 기존 길을 연결해 경기도를 순환하는 도보 여행길이다. 지난해 11월 전 구간 개통했다.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가 아름다운 평화누리길, 늦가을 단풍과 낙엽을 바라보는 경기숲길, 시원한 강바람을 맞는 경기물길, 갯내음이 가득한 경기갯길 등 4개 권역(60개 코스)으로 구성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