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도시재생과 환경 주제로 ‘2019 고양도시포럼’ 성황리 개최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따뜻한 도시를 위한 ‘고양도시포럼’ 막 올랐다

조응태 | 입력 : 2019/10/23 [23:30]

고양시가 주최하는 ‘2019 고양도시포럼’이 10월 23일(수) 오전 9시부터 킨텍스에서 본격적인 막이 올렸다. 이번 포럼은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 김이탁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 박수현 유엔헤비타트 한국위원회장의 축사로 시작됐으며 도시재생, 기후․환경에 관심 있는 전문가, 일반시민 등 전국에서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 10월 23일(수), 킨텍스에서 ‘2019 고양도시포럼’이 열렸다.(사진-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사람과 공동체, 생태가 어우러지는 사회로 전환하는 것, 성장의 관성을 버리지 못하고 파괴를 거듭하는 허구에서 깨어나 미래세대를 위한 세계도시의 결단을 제안한다”며 포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10월 23일(수), 킨텍스에서 열린 ‘2019 고양도시포럼’에서 이재준 고양시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고양시)

 

이번 고양도시포럼은 ‘도시, 미래를 묻다-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따뜻한 도시를 위해’라는 슬로건으로 도시재생과 기후․환경 등 2가지 세션으로 운영됐다. 세션별로 국외 전문가들의 사례 발표 및 고양시 적용방안이 발표되고, 발표 후 국내․외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토론의 장을 만들었다.

 

▲ 10월 23일(수), 킨텍스에서 열린 ‘2019 고양도시포럼’에서 이재준 고양시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고양시)

 

특히, 도시재생과 기후․환경 분야는 최근 국내에서도 그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분야로 영국 런던, 뉴질랜드, 독일, UNFCCC 등 국외 사례 및 정책동향을 살필 수 있는 자리로 구성돼 그 의미가 크다.

 

▲ 10월 23일(수), 킨텍스에서 ‘2019 고양도시포럼’이 열렸다.(사진-고양시)

 

한편, ‘2019 고양도시포럼’은 그간 형식적으로 개최되던 일반적 포럼과는 달리 지난 22일 세션별 국내․외 전문가가 ‘고양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장항습지’ 등 여건 및 현황파악을 위한 현장답사가 선행돼 실효성 있는 ‘고양 도시아젠다(Agenda)'를 모색하는 과정이 눈길을 끌었다. 오후 6시까지 진행되는 이번 포럼은 ▲도시재생 세션(9~12시) ▲기후․환경 세션(13시30분~16시30분) ▲종합세션(16시50분~18시)으로 진행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