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선 의원, 적자행진 공영홈쇼핑 신사옥 건립 지적

이윤수 기자 | 입력 : 2019/10/16 [13:18]

김기선 국회의원(국회 산자중기위 자유한국당 간사, 강원 원주갑)은 10월 16일(수)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공영홈쇼핑에게 5년 연속 적자에 자본잠식이 진행 중인 점을 지적하며, 주주사들도 반대의견을 비침에도 무리하게 신사옥 건립 이전을 밀어붙이는 경영행태를 질책했다.

 

올해로 개국 4주년을 맞은 공영홈쇼핑은 누적적자가 무려 456억원으로 자본금 800억원의 절반이상이 손실로 날아간 부분 자본잠식에 빠진 상태이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의 ‘홈쇼핑 브랜드 평판지수’도 7개 홈쇼핑사 중 꼴지를 달리고 있고, 개별지수마저 매달 떨어지고 있어 소비자로부터도 외면 받아 영업적자 회복이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김기선 의원은 “최창희 대표는 과거 문재인캠프에 홍보 고문으로 참여했고, 광고업계 종사자였지 유통업계와 홈쇼핑 관련 경영 경험이 없어 작년 6월 취임할 때도 낙하산 인사 논란이 있었다. 최창희 대표 취임 1년이 지났는데 작년 한해 영업적자가 65억원, 올해는 상반기만해도 벌써 95억원에 달해 수장의 경영전문성 부재 우려가 현실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런데 공영홈쇼핑은 적자에도 무리하게 신사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공영홈쇼핑은 서울시 마포구 디지털큐브에 입주해 있으며 임차계약 2023년까지 연간 임차비용 37억원을 지불하고 있다.

 

공영홈쇼핑은 2018.12.11. 이사회 의결로 2019년 사업예산에 ‘신사옥 사업부지 확보시 부동산 매입 계약금 20억원’을 투자계획에 반영하였다. 연이어  2019.8. 신사옥 건립 TF를 발족하고, 2019.9.9. 경기도 군포시와 신사옥 이전 관련한 투자와 지원사항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공영홈쇼핑은 막대한 자본이 투입되는 경영에 관한 사항이므로 주주사와 협의를 거쳐야 했음에도, 이사회 의결 전 주주사인 중소기업유통센터, 농협경제지주, 수협중앙회와 신사옥 건립에 관한 사전 협의를 거치지 않았다.

 

뒤늦게 2019.9.18. 공영홈쇼핑 주주사협의회에서 회의를 진행했고, 그 결과 3개 주주사 모두 공영홈쇼핑은 현재 자본잠식이 진행되는 상황이므로, 경영정상화가 이루어진 후 논의가 필요하다고 의견이 일치하였다. 공영홈쇼핑에 대해 지도감독권을 가진 중소벤처기업부도 신사옥 건축 필요성은 인정하나 중장기 검토사항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그러나 공영홈쇼핑은 계속하여 신사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