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중소벤쳐기업진흥공단, 안전문화확산 업무협약 체결

안전보건관리 우수 중소벤쳐기업 지원, 산업안전 실천하고 정책자금 융자 받으세요

조응태 기자 | 입력 : 2019/10/04 [01:46]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10월 2일(수), 서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유통센터에서 ‘중소·벤처기업 산업재해예방 및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사진 오른쪽)과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사진 왼쪽)은 10월 2일(수), 중소·벤처기업 산업재해예방 및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안전보건공단)

 

이번 협약은 정책자금 융자 결정 시 안전보건관리가 우수한 중소·벤처기업을 우대하여, 기업 및 업계의 자율적인 안전보건활동을 유도하고 안전실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융자 우대를 받을 수 있는 안전보건관리 우수기업은 안전보건공단에서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18001) 인증 등을 받은 중소·벤처기업이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이들 기업이 정책자금융자(창업기업자금(창업활성화), 신성장기반자금(경쟁력강화) 등)를 신청하면 기업 당 대출한도를 기존 60억(지방 70억)에서 최대 100억원까지 확대하고 기업평가 등 심사과정에서 우대할 계획이다.

 

또한, 양기관은 중소·벤처기업의 산재 감소를 위해 △안전자가진단 점검표(체크리스트) △안전경영활동 지침서(매뉴얼) △안전관리수준 진단 평가표(모듈)를 공동 개발하고 안전보건교육 지원 등에도 나선다.

 

안전보건공단 박두용 이사장은“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안전을 확보한 중소·벤처기업이 정책자금을 우선 지원 받을 수 있는 든든한 협력기반이 마련됐다”며, “중소·벤처기업들이 공정경제 속에서 안전을 기반으로 한 혁신성장을 통해 글로벌기업이 될 수 있도록 안전보건공단이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