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셜벤처허브센터 입주 사회문제해결 소셜벤처 10곳 모집

창업 7년이내 환경, 돌봄, 도시재생 등 사회문제 해결 소셜벤처 개별 사무공간 무상 제공, 자금, 제품 상용화, 판로 지원

조응태 기자 | 입력 : 2021/02/11 [17:40]

서울시가 소셜벤처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에게 공간제공부터 자금~컨설팅~투자연계~판로개척 등 원스톱 밀착지원을 전담하는 ‘소셜벤처허브’에 입주할 창의성과 혁신적 기술을 바탕으로 환경, 돌봄, 일자리, 주거와 같은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이를 통해 이윤을 얻는 소셜벤처기업 10곳을 모집한다.

 

 

선정된 ‘소셜벤처’ 기업에 대해선 개별 사무공간을 최장 12개월간 무상으로 제공한다. 사무 공간 외 공용회의실, 세미나실, 휴게공간, 주차시설도 이용 가능하다. 사무공간은 2인실(9.6㎡)~10인실(29.75㎡)로 다양하며, 책상 및 의자, 서랍장 등 기본 사무기기가 제공된다. 관리비는 월 14만원~61만원 수준이다.

 

이 외에도 투·융자 연계, 창업‧투자전문기관인 엑셀러레이터를 통한 기술개발과 제품 상용화, 기업 특성에 맞는 분야별 컨설팅, IR참여 및 판로확보 등 맞춤형 서비스도 원스톱 제공한다.

 

▲ 소셜벤처허브센터 전경(사진-서울시)

 

‘소셜벤처허브’ 입주기업 모집은 2월 19일(금) 오후 6시까지며,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서울 소재 소셜벤처 중 공고일 기준 창업 7년(84개월) 이내 법인기업이면 신청할 수 있다. 공고문 내 판별기준표에 따라 사회성 및 혁신성장성 점수가 각각 70점 이상이면 소셜벤처로 판별한다.

 

신청기업에 대해서는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사회적가치(30점, 기업이 해결하고자 하는 사회적 문제의 임팩트) ▴사업성(30점, 사업성장 및 매출실현 가능성, 재무적 안정성 등) ▴추진역량(20점, 구성원의 전문성 및 역량, 열정, 발전 가능성 등) ▴기대효과(20점 입주에 따른 기대효과, 센터 활성화에 대한 참여 의지 등) 등의 항목을 평가하며 종합평점 70점 이상 기업 중 높은 점수 순으로 선발한다.

 

선정된 기업은 3월 5일(금) 기업별 별도 공지하며, 협약 체결 후 오는 4월부터 내년 3월까지 12개월간 입주하게 된다. 자세한 내용은 소셜벤처허브(www.svhc.or.kr) 홈페이지 내 공고문을 참고하면 되고 제출서류는 이메일(svhc@svhc.or.kr)로 접수하면 된다.(문의 소셜벤처허브센터 성장지원실 02-6230-0304 / ksm@svhc.or.kr)

 

▲ 소셜벤처허브센터 내부 모습(사진-서울시)

 

<현재 14개 기업 입주, 매출 88억, 신규고용 113명, 투자유치 78억 8천만원 성과>

‘소셜벤처허브’는 국내 최초의 소셜벤처 전문 육성기관으로 지난 ’19년 5월 ▵서울시 ▵한국자산공사 ▵한국장학재단 ▵공공상생연대기금이 역삼동 ‘나라키움 청년창업허브’ 내 2개 층(3∼4층)에 조성한 공간이다.

 

이곳에는 2019년 10월 개소 후 지난해 말까지 총 14개 기업이 입주했으며, 입주기업을 비롯한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참여기업이 ’21년 초 현재, 매출 88억원, 신규채용 113명, 투자유치 78억8천만원(입주기업(6개) : 15억9천만원, 엑셀러레이팅 참여(17개) : 62억9천만원)의 성과를 거뒀다.

 

홍남기 서울시 사회적경제담당관은 “소셜벤처는 창의성과 혁신적 기술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기업모델”이라며 “우수한 사업아이템은 있으나 자금부족이나 기술상용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셜벤처를 밀착지원하고 성장가능성 있는 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사회적 가치 추구는 물론 청년 일자리 창출로 이어 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