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군-경기도주식회사,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 확대 업무협약

배달특급, 내년 도내 전역에서 서비스할 수 있도록 사업 대상지 확대, 연말까지 28개 시군 서비스

김교수 기자 | 입력 : 2021/01/22 [17:38]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1월 22일(금),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를 비롯해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박윤국 포천시장, 정동균 양평군수, 김광철 연천군수,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가 ‘경기도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년까지 도내 전역에서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의 원활한 확대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 1월 22일(금),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확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경기도)

 

이번 협약은 배달앱 시장의 독과점 문제 해소와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추진하는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의 신속한 확대 안정적 정착을 도모하는데 목적을 뒀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공공 디지털 SOC 구축과 소상공인 교육, 사업홍보 등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의 안착과 성공적 운영을, 시군은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의 조기확산과 안정적 운영에 대한 지원을 경기도주식회사는 배달특급의 합리적 운영과 서비스 증진, 소상공인 판로지원 등에 힘쓰기로 했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배달앱 시장을 공정 경쟁으로 유도하고자 경기도주식회사가 민관협력을 통해 개발·운영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민선7기 경기도형 디지털 뉴딜 사업의 주축이다.

 

민간앱 대비 가맹점 수수료가 6~13% 저렴하고, 지역화폐를 활용해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지난해 12월 1일 출시 이후 현재까지 가입 회원 12만 5천명, 총 거래액 44억 원을 넘기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 1월 22일(금),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확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경기도)

 

배달특급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현재 시범운영 중인 화성, 오산, 파주를 포함해 올 하반기까지 28개 시군으로 사업 대상지를 늘리고, 내년에는 도내 전역에서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올해 1분기에 이번 협약에 참여한 수원, 김포, 이천, 포천, 양평, 연천, 2분기에는 용인, 안양, 평택, 군포, 양주, 구리, 안성, 의왕, 여주에서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어 3분기에 고양, 남양주, 의정부, 광주, 광명, 하남, 4분기에는 안산, 시흥, 동두천, 가평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나머지 부천, 과천, 성남 3개 시군은 오는 2022년 상반기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용철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는 항상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 확립을 위해 여러 가지 시책을 추진 중인데, 그중 배달시장의 공공성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시군과 긴밀히 협업해 공공배달앱이 더욱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1월 22일(금),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확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경기도)

 

이날 협약식에는 이은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 이종인 도의원, 정연훈 NHN페이코 대표이사가 함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