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산림청 산림교육 자체 개발 프로그램 국가인증 획득

이윤하 기자 | 입력 : 2020/09/29 [09:52]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자체 개발한 산림청 주관 산림교육프로그램 ‘배꼽을 찾아줘’와 ‘습지의 친구들’ 프로그램이 프로그램의 전문성, 우수성, 안정성 등을 서류 및 현장 심사로 평가해 수준 높은 산림교육 사업에 국가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 안곡습지 유아숲체험원(사진-고양시) 

 

배꼽을 소재로 개발한 ‘배꼽을 찾아줘!’(인증번호 2020-035호)는 유아 대상으로 정발산에서 2시간동안 진행되는 탐험형 프로그램으로, 동화 속 주인공이 되어 4가지 미션 수행(▲소나무 숲의 청설모 ▲버드나무숲의 까치 ▲연못의 잠자리 ▲연못 속 개구리)을 통해 숲 생태계의 구성과 생명에 대해 생각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습지의 친구들’(인증번호 2020-036호)은 유아 대상으로 중산동 안곡습지에서 2시간씩 2회차로 나누어 진행되는 관찰형 프로그램으로, 습지와 습지 주변에 사는 생물들을 알아보고 습지의 역할과 중요성을 생각해보는 프로그램이다.▲습지에 찾아오는 친구는 누굴까? ▲우리 습지에 왜 왔니? ▲ 습지는 무슨 역할을 할까? ▲건강한 생태계를 만들어라! 등으로 구성돼 있다.

 

▲ 산림교육프로그램 국가 인증 교구(사진-고양시) 

 

고양시 관계자는 “어린이들이 지속적으로 흥미롭고 전문적인 산림교육을 체험하여 산림생태계의 소중함을 느끼고 자연과 교감함으로써 숲을 자발적으로 찾고 아끼는 사람으로 자라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