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상공인-사회적경제 협업 프로젝트’ 시작

동종·유사업종 소상공인 5곳 이상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하면 최대 3,000만원 지원

조응태 기자 | 입력 : 2020/08/27 [12:45]

서울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들이 ‘사회적경제’ 방식을 통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소상공인-사회적경제 협업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같은 골목상권 내 동종·유사업종 소상공인 업체 5곳 이상이 하나의 협업체를 구성해 사회적경제기업(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으로 전환하고, 구매·생산부터 판매·유통, 브랜딩, 마케팅 등 경영 전 분야를 공동 추진함으로써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예컨대, 같은 지역 내 구둣가게 5곳이 협동조합을 결성, 가죽을 공동구매해 원가를 절감하고 공동브랜드를 만들어 새로운 판로를 함께 발굴할 수 있다. 또 최근 비대면 배송서비스가 각광 받고 있는 가운데, 지역 내 빵집들이 함께 배송서비스를 시작할 수도 있다.

 

각 협업체에는 골목상권과 공동체활성화 정도에 따라 업체당 최대 3,000만 원을 지원한다. 지원금은 ▴공동브랜드 개발 ▴고객관리시스템 구축 ▴공동구매 ▴장터·전시회개최 ▴판로 개척 ▴사회적경제기업(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전환 ▴교육 등에 활용해야 한다.

 

이중 5개 내외 협업체(골목상권)에 대해서는 배달협동조합과 연계해 ‘공동 배달유통 시스템’을 시범 구축을 추진하고, 3,00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이 경우 한 협업체가 최대 6,0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사회적경제’ 협업체 발굴·지원하는 지역지원기관 9월 4일까지 모집

 

서울시가 ‘소상공인-사회적경제 협업 프로젝트’을 통해 지원하는 곳은 최대 100곳이다. 또한 소상공인들의 사회적경제 방식에 대한 이해를 돕고, 협업체를 발굴·지원하는 등 일종의 사업 코디네이터 역할을 할 ‘지역지원기관(사회적경제조직)’을 9월 4일까지 모집한다.

 

지역지원기관은 자치구 기반의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또는 사회적경제 지원사업 수행경험이 있는 사회적경제조직이다. 5개 이상의 소상공인 업체들로 구성된 협업체(골목상권)를 발굴해 사업계획을 수립해 신청하면 된다.

 

참여를 원하는 사회적경제 지역지원기관은 9월 4일까지 서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 홈페이지에 게시된 신청서 작성 후 이메일(peace@sehub.net)로 접수하면 된다.

 

고광현 서울시 사회적경제담당관은 “소상공인-사회적경제 협업 프로젝트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 소상공인들을 협동조합 같은 사회적경제조직으로 전환해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이라며 “사회적경제라는 안전망을 통해 외부 위기에 대한 회복력을 높이고 골목경제를 활성화하며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확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