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팜, ‘세계 꿀벌의 날’ 맞아 꿀벌 살리기 숲 조성 기부금 전달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0 [15:04]

아토팜, ‘세계 꿀벌의 날’ 맞아 꿀벌 살리기 숲 조성 기부금 전달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5/20 [15:04]

네오팜의 민감 피부 전문 스킨케어 브랜드 아토팜(ATOPALM)이 20일 ‘세계 꿀벌의 날’을 맞아 꿀벌 개체 수 보호를 위한 밀원수림 조성에 힘을 보태줄 기부금을 전달했다.

 

▲ 양구 유아숲 체험원에 조성되는 ‘아토팜 꿀벌 정원’     ©

 

매년 5월 20일은 국제연합(UN)이 생태계 보호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꿀벌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지정한 세계 꿀벌의 날이다. 기후 변화 등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꿀벌을 보호하기 위해 이날 전 세계에서는 다양한 활동이 이뤄진다.

 

아토팜은 지난 4월 환경 보호의 중요성과 가치를 되새기고자 진행하는 사회공헌 활동인 ‘아이러브그린’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4회 어린이 친환경 ‘그린 그림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올해 주제는 꿀벌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꿀벌과 함께하는 환상 여행’으로 잡고, 실질적인 도움으로 꿀벌 살리기에 동참하기 위한 기부금 조성에도 뜻을 더했다.

 

아토팜은 올해 ‘그린 그림대회’에 참가한 어린이(총 2907명) 한 명당 적립한 기부금에 아토팜의 추가 기부금을 모아 총 1500만 원을 마련해 숲으로 평화가치를 실현하는 산림청 허가 비영리 사단법인 ‘평화의숲’에 전달했다. 아토팜의 기부금은 평화의숲을 통해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아토팜 꿀벌 정원’ 조성에 쓰일 예정이다.

 

아토팜 꿀벌 정원은 강원도 양구군에 위치한 산림청 민북지역국유림관리소 소관 유아숲 체험원에 조성되며, 평화의숲 측은 이달 말까지 모과나무 10그루, 개복숭아 나무 30그루, 산철쭉 1000그루 심기를 마무리해 총 1040그루를 식재할 계획이다.

 

아토팜 관계자는 “꽃 피는 나무로 가득 찬 숲을 조성해 꿀벌 서식 조건 개선 및 꿀벌 개체 수를 지키는 데 도움이 되고자 했다”며 “생물 다양성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유아숲 체험원을 이용하는 아이들에게 아름답고 안전한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연약한 아기 피부를 위한 마음을 넘어서 환경까지 생각하는 활동으로 미래 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한 사업을 꾸준히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