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스프링샤인, 이스틸포유와 친환경 도자기 텀블러 만들기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6:03]

사회적기업 스프링샤인, 이스틸포유와 친환경 도자기 텀블러 만들기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5/17 [16:03]

발달장애인 예술가를 양성하는 사회적기업 스프링샤인이 포스코그룹의 철강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알려진 이스틸포유와 ESG 캠페인으로 친환경 도자기 텀블러 만들기 활동을 진행했다.

 

▲ 도자기 텀블러 만들기 체험봉사에 참여한 이스틸포유 임직원     ©

 

스프링샤인은 발달장애인 예술가를 발굴하고, 전문 교육을 통해 직업 예술인으로 양성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특히 2016년부터 시행한 발달장애인 도예 강사 양성 프로젝트로 현재까지 다수의 장애인 도예 강사를 배출했다.

 

이번 ESG 캠페인 역시 발달장애인 도예가가 진행을 맡았으며, 10년 이상 경력의 전준혁, 박진오 도예가가 체험활동을 지도함으로써 참여자들과 장애를 넘어선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캠페인은 발달장애인 마술사로도 활동하는 해리(본명 박진오) 작가의 마술공연으로 시작했다. 이어진 도자기 텀블러 만들기 체험 진행은 발달장애인 도예가이자 전문 체험 강사인 메시(본명 전준혁) 작가가 맡았다.

 

도자기 텀블러의 주원료는 자연으로부터 얻어지는 흙으로 이뤄져 있고 도자기 텀블러를 굽는 과정에서 오염물질과 불순물이 태워 없어지게 되며 일상생활에 사용하는데 있어서 형태가 변하지 않고 끓는 물에도 유해 물질이 발생하지 않아 최근 친환경 인기 제품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캠페인에 참여한 이스틸포유 13명의 임직원들은 개인 도자기 텀블러와 기부용 도자기 텀블러를 만들고 지역사회에 도자기 텀블러를 기부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