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고양지역위원회, 고1 무상교육 조기실현과 수업료 감면 요구 기자회견

조응태 기자 | 입력 : 2020/07/31 [02:16]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수업으로 대체되었고,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고1학부모들의 등록금반환 청원글이 청와대에 올라오고 경기도교육청 홈페이지에도 민원의 글이 폭주하고 있는 가운데 7월 30일 고양교육지원청앞에서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해서 수업료감면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 7월 30일 고양교육지원청앞에서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 수업료감면 요구 기자회견이 열렸다.(사진-김재환) 

 

이날 회견에는 학부모들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요지부동한 이재정교육감의 입장에 분노한 진보당 고양지역위원회와 고양시민회, 고양여성민우회, 고양평화청년회, 고양환경운동연합등 시민단체들도 함께 참여했다.

 

경기도와 전북을 제외한 모든 시군교육청에서 조기무상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으나 진보도지사와 진보교육감이 있는 경기도에서 이재정교육감은 조기무상교육을 추진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적이 있었다.

 

교육현장의 일선에 있는 전교조 고양중등지회 송원석 지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코로나 사태에, 대학을 가기 위한 내신성적의 이유만으로 등교해야 하는 모습이 한국 교육의 명백한 모순을 보여줬다 생각한다”며 “경기도 교육이 한때는 혁신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전국의 교육을 선도했으나 지금은 그 어떤것도 선도하지 못한채 다른지역조차 따라가지 못하는 모습이 무상교육에서 드러난다”고 안타까움을 이야기했다.

 

▲ 7월 30일 고양교육지원청앞에서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 수업료감면 요구 기자회견이 열렸다.(사진-김재환) 

 

진보당 고양지역위원회 송영주 위원장은 “무상교육에서 유일하게 제외된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내는 수업료가 1년에 140만원에 달합니다. 경기도와 전북만 조기무상교육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내고있는데, 경기도에 산다는 이유만으로 차별받아야 합니까?” 라며 시민사회와 정당의 목소리를 경기도에 전달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진보당 고양지역위원회에서는 학부모들의 수업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무상교육이 조기에 실시될 수 있도록 목소리를 내고 고1학부모들의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