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관내 1,450개 공장등록업체 실태조사 실시

기업 애로사항 및 지원방안 적극 검토…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발돋움

조응태 기자 | 입력 : 2019/08/01 [02:28]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5개월에 걸쳐 관내 공장등록업체 1,450곳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공장등록업체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실시됐으며, ▲1차 우편조사 ▲2차 유선조사 ▲3차 현장조사 진행을 통해 등록변경 및 등록취소 사항 등을 점검했다.

실태조사 결과, 조사대상 1,450개 업체 중 정상운영 업체는 1,371개, 공장등록취소 대상은 68개 업체로 자진폐업 신고한 12개 업체와 청문결과 제조시설 멸실로 직권취소 처리된 56개 업체였다. 또한 실태조사 기간 중 폐문 및 대표자 부재 등으로 확인이 안 된 8개 업체에 대해서는 8월 중 현장 재조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는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변경 등 경영 애로사항이 늘었고, 국내 경기불황 지속 등 여러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판단돼 행정지원을 최우선 목표로 해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특히, 공장 운영상 애로사항을 청취해 법적 지원, 부담금 면제 등 기업 중심의 맞춤형 애로 해결을 적극 추진했으며, 공장설립, 자금·융자 지원, 창업 등 기업지원사항 안내도 병행해 기업활동을 최우선으로 지원했다.

고양시 관계자는 “이번 공장등록 실태조사를 통해 정비된 자료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공장관리는 물론 기업의 애로사항 및 기업지원방안 검토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며, “기업하기 좋은 도시, 꿈과 일자리가 넘치는 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