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신입생 교복 지원단가 10만 원 인상…학교 자율로 품목 결정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3 [11:12]

경기도교육청, 신입생 교복 지원단가 10만 원 인상…학교 자율로 품목 결정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4/02/03 [11:12]

경기도교육청이 올해 중·고등학교 신입생 교복 지원단가를 30만 원에서 40만 원으로 10만 원 인상하고 교복, 생활복, 체육복을 통합 지원한다. 

 

 

교복 통합지원은 학교가 단체복으로 규정한 교복, 생활복, 체육복 등으로 확대하고 학교가 자율적으로 선택해 학부모에게 지원하는 방식이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 ‘2024년 도교육청 본예산’이 확정됨에 따라 올해부터 교육협력사업으로 교복 통합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또 지원금 인상분(10만 원)과 관련해 교육지원청 담당자 연수와 학교 안내를 통해 학부모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경기도내 중‧고 교복지원 대상교 중 83%는 학교가 기존 정장 교복 외 다른 품목에 대한 지원 근거를 교칙에 반영했으며, 지원품목 선정을 위해 학생, 학부모의 의견수렴 및 계약 절차 등을 추진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엄신옥 교육복지과장은 “교복 통합지원으로 학생들이 착용하는 다양한 복장 지원이 가능하도록 학생, 학부모의 선택권을 최대한 보장해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