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1,120억원 규모 건설사업 관리용역 조기발주

하반기 예정 5개 사업 상반기 발주...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기여

김희정 기자 | 입력 : 2020/05/26 [02:14]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건설경기 침체 등 최근 어려운 경제여건을 감안해 하반기 발주 예정이던 세종~안성 고속도로 등 5개 구간에 대한 건설사업 설계·품질·안전·시공 등 건설 사업의 전 과정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시공감리 관리용역을 조기 발주했다고 밝혔다.

 

구간별 발주금액은 △세종~안성(1-5공구 및 오송지선) 222억원 △세종~안성(6-10공구) 191억원 △김포~파주(1-5공구) 258억원 △양평~이천(1-4공구) 297억원 △호남선 리모델링공사 156억원으로 총 1,124억원이다.

 

입찰참가를 위한 서류제출은 다음달 3일(수)부터 23일(화)까지 가능하며, 공사수행능력, 가격점수 등의 합계가 가장 높은 입찰자를 낙찰자로 선정하는 종합심사낙찰제를 통해 낙찰자를 결정한다. 세부일정은 한국도로공사 전자조달시스템(http://ebid.ex.co.kr)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건설 분야의 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업 조기발주를 결정했다”며, “정부의 재정 조기집행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