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립큐어빔(Lipcure Beam)’ 기술, 5년 연속 CES 혁신상 수상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3/11/16 [18:01]

아모레퍼시픽 ‘립큐어빔(Lipcure Beam)’ 기술, 5년 연속 CES 혁신상 수상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3/11/16 [18:01]

아모레퍼시픽이 개발한 ‘립큐어빔(Lipcure Beam)’ 기술이 미 소비자기술협회(CTA: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로부터 CES 2024(Consumer Electronics Show 2024) 혁신상을 받았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번까지 CES 혁신상을 5년 연속 수상했다.

 

▲ 아모레퍼시픽 ‘립큐어빔(Lipcure Beam)’ 기술     ©

 

CES 2024 디지털 헬스(Digital Health) 부문에서 수상한 ‘립큐어빔(Lipcure Beam)’은 하나의 기기로 입술 진단과 케어, 메이크업이 모두 가능한 신개념 뷰티 테크 디바이스다.

 

‘립큐어빔’ 기기의 캡 상단에는 개인의 입술 상태를 진단할 수 있는 정밀 센서가 내장돼 있다. 사용자가 입술에 디바이스를 대면, 즉각 입술 수분 상태를 감지해 진단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캡과 용기를 분리하면 메이크업 도구가 나오는데, 측정 결과를 바탕으로 솔대 형태의 화장품 도포 장치에서 개인에게 최적화된 가시광선이 방출돼 입술 케어를 돕는다.

 

아모레퍼시픽 R&I 센터에서 개발한 빛 감응성 물질을 입술에 바르고, ‘립큐어빔’에서 나오는 빛을 조사하면 천연 비타민의 한 종류인 리보플래빈(riboflavin)의 반응을 극대화할 수 있다. 관련 반응은 입술 내부의 콜라겐 섬유를 강화해 주고, 입술 표면에 보습막을 형성해 준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입술 노화를 완화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해당 기기는 기존 립 제품처럼 한 손으로 들기에 적합한 크기라 휴대하면서 자주 사용하기에 편리하다. 또한 인종 및 나이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자연스러운 유니버설 컬러 체계를 적용해, 전 세계 고객이 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기기 활용 전반에서 빛 작동 과정을 최적화해, 배터리 사용도 절약할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 R&I 센터장 서병휘 CTO는 “아모레퍼시픽이 오랫동안 강점을 보인 피부 바이오 기술과 고객 맞춤형 기술 연구 개발 노력이 CES 혁신상 수상으로 이어져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이 자신만의 아름다움과 건강을 통해 만족스러운 삶을 실현할 수 있도록, 아모레퍼시픽 R&I 센터는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