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철 선플재단 이사장 대한민국 코로나 극복노력 영문유튜브 영상 공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서가는 대한민국의 ‘첨단 기술’과 ‘사람중심 철학’ 소개

이화진 기자 | 입력 : 2020/05/14 [01:22]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400만명을 넘어서고 사망자가 28만명에 이르는 등 코로나 확산세가 줄어들고 있지 않지만, 한국은 산발적 감염 사례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 안정기에 들어섰으며, 이러한 한국의 효과적인 코로나 대응사례가 각국의 방역 모델로 급부상하고 있다.

 

▲ 사진-선플재단 

 

선플운동의 일환으로 인터넷에서 평화운동을 펼쳐오고 있는 민병철 선플재단 이사장은 ‘지구촌은 운명공동체’라는 인식하에 한국의 코로나 대응방식을 세계인들과 공유하기 위해  ‘How Korea is fighting against COVID-19’ 제목의 7분짜리 영문 영상( https://youtu.be/H74LYrl9SBE )을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한국인들이 일상 속에서 준수하고있는 방역 지침인 코로나 대응 매뉴얼도 영어로 상세히 소개되어 있다.

 

민 이사장은 영상에서 “대한민국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가장 중요한 원동력은 사람의 생명 그리고 인권을 중시하는 ‘사람중심 철학’과 ‘첨단 스마트 방역시스템’ 기술”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방대한 진단을 가능하게 한 ‘코로나19 진단키트’와 10분만에 확진자 동선추적 및 관리를 할 수 있게 한 ‘스마트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의 효율성을 세계에 알리는 한편,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한 헌신적인 의료진, 국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함께  관계당국의 행정 노력을 자세히 소개하고, “세계각국이 한국 사례를 참고해서 하루빨리 코로나를 종식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민병철 이사장이 이끄는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는 지난 1월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발생으로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을 당시, 인터넷 상에서 중국 우한 시민들을 위한 응원 영상 및 선플달기 캠페인 (http://corona. sunfull.or.kr)을 펼친 바 있으며, 3월부터 국내 확진자 수가  증가하면서 ‘대구 경북시민들과 의료 관계자들을 응원하는 선플달기 캠페인’(http://daegu. sunfull.or.kr)도 전개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