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에 ‘식물병원’ 생긴다…NH농협 고양시지부 등 기부금 전달

황성수 기자 | 기사입력 2023/09/25 [10:58]

고양시에 ‘식물병원’ 생긴다…NH농협 고양시지부 등 기부금 전달

황성수 기자 | 입력 : 2023/09/25 [10:58]

농작물과 반려식물의 진단·치료 등 작물별 맞춤 처방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물병원’이 고양시에 설치돼 치유 농업이 확대된다. 

 

 

NH농협 고양시지부와 8개 지역농협은 22일 고양시청 대회의실에서 식물병원 설치를 위한 지정기탁금 1억 5천만 원을 고양시에 기부했다.

 

식물병원은 기후변화로 증가하고 있는 외래 병해충 및 농작물의 이상을 진단하고 그에 따른 신속한 처방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고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식물병원은 코로나19 이후 반려식물 문화가 널리 퍼진 상황에 발맞춰 반려식물을 진단하는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한 반려식물을 치료할 수 있는 입원실도 운영할 계획이다.

 

고양시는 식물을 매개로 사람의 마음을 치유하는 치유 농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치유 농업 공간을 조성해 사람과 식물의 상생 공간을 마련하고 시민의 스트레스 해소와 심신의 안정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치유농업 공간에서는 시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치유농업 프로그램이 진행될 뿐만 아니라 치유농업 효과 검증을 위한 인지 검사, 맥파 검사 등 다양한 측정 시스템이 구축될 예정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과학적 데이터에 기반해 치유 농업의 효과를 검증할 것”이라며 “치유 농업 활성화는 시민의 몸과 마음 건강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농업 산업의 지평을 넓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