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소외계층 1,000여명에게 생필품 및 학습용 놀이 세트 지원

‘사회적 거리두기’로 어려움 겪는 취약계층 어르신과 저소득·다문화 가정 아동에 지원 물품 전달

김희정 기자 | 입력 : 2020/04/21 [10:56]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이 4월 20일(월), 긴급지원물품을 취약계층 어르신과 저소득·다문화 가정 아동 1000여명에게 전달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와 사회적 거리두기의 장기화로 외부 활동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식사 마련 및 신체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해 노인복지관, 아동센터 등 복지 시설의 휴관으로 급식 및 교육·돌봄이 중단됨에 따라 마련됐다.

 

▲ 긴급지원물품을 취약계층 어르신과 저소득·다문화 가정 아동 1000여명에게 전달했다.(사진-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지원 물품은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면역력 증진을 위한 영양제 및 식사 해결을 위한 간편식 등 ‘생필품 15종 세트’와 △저소득·다문화 가정 아동들의 학습공백 최소화를 위한 체육 및 미술, 창의활동 제품 4종 ‘학습용 놀이 세트’로 구성됐다.

 

‘생필품 15종 세트’는 남성 홀몸 어르신의 자립을 지원하는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와 경증 치매 어르신에게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생명숲 기억키움학교’ 어르신 521명에게 전달됐다. 또한, ‘학습용 놀이 세트’는 농산어촌 취약계층 아동에게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생명숲 돌봄센터’와 온라인교육시스템을 지원하는 ‘생명숲 꿈이룸 지원사업’ 대상 중 경북·대구 지역의 아동 484명에게 전달돼 가정 내에서도 유익한 여가 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했다.

 

생명보험재단 이종서 이사장은 “전국에 있는 복지 시설이 코로나19로 인해 장기간 문을 닫으면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을 지원하고자, 식사와 학습·돌봄을 가정 내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긴급 물품 보급을 결정했다”며 “생명보험재단은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도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를 빠르게 발굴해 지원함으로써 건강한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자살예방 지원사업, 생명문화확산 지원사업, 저출산 해소 지원사업,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