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시민당 “윤미향 후보 지켜 ‘4·15 한일전’에서 승리하자” 호소

일본 요미우리, 조선일보 등 보도는 윤후보를 흠집내려다 오히려 홍보효과(?)

조응태 기자 | 입력 : 2020/04/11 [19:32]

더불어시민당(대변인 봉정현)은 4월 11일(토), “윤미향 후보를 지켜내어 ‘4·15 한일전’에서 승리하자”는 논평에서 “여성인권과 평화실현의 국제적 확산을 시도하려는 ‘윤미향’ 후보가 일본의 요미우리신문이나 조선일보에게는 눈엣가시”라며 4·15총선이 한·일전이라고 불리우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논평에서 “보기만 해도 뭉클해지는 ‘평화의 소녀상’은 ‘수요시위’ 1000회차 기념으로 2011년에 세워졌다. 1000회째를 쉬지 않고 이어온 수요시위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 문제를 국제적 이슈로 만들어 낸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 후보(7번) 윤미향”이라며 윤 후보를 한껏 부각시켰다.

 

논평은 “요미우리 신문이 ‘윤 후보가 페이스북에 내가 국회에 가면 일본군 위안부, 일제 강제 동원 피해자의 소원을 완수한다는 내용을 적시한 것’은 한국 국민의 ‘윤미향 후보’와 ‘더불어시민당’에 관심을 끌어모으는 데 기여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정대협 전 대표인 ‘윤미향’후보가 국회에 입성하는 것에 대해 경계심을 드러내는 요미우리 신문! 그런 요미우리 신문에 대해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비판적 목소리를 높여 달라고 기대하는 것은 무리인 걸까? 조선일보는 요미우리의 입을 통해 ‘소모적인 법적 논쟁으로의 발전가능성’이나 ‘외교관계의 불편’을 이야기하고 싶은 듯, 비판 없는 소개 글을 게재하더니 논란이 일자 기사를 삭제한 상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의 반인도적 범죄행위로 인한 위안부 피해자들의 배상청구권의 실현은 무자비하고 지속적으로 침해된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회복한다는 의미를 갖는 것”이라며 “이것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근본적인 의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그런 일들을 가장 잘 수행할 수 있는 ‘윤미향’ 후보가 두려운 그들! 진상규명과 진심어린 사과를 바탕으로 미래세대 기억 장려 법을 만들겠다 하고, 여성인권과 평화실현의 국제적 확산을 시도하려는 ‘윤미향’ 후보가 요미우리 신문이나 조선일보에게는 눈엣가시인 것”이라며 “그런 이유로 일본은 30년간 반일, 종북주의 등으로 윤미향 후보를 공격해왔다”고 규탄했다.

 

끝으로 논평은 “이런 윤미향 후보를 지켜내는 것이야말로 가장 처참한 상황에 처했던 할머니들의 인간성을 회복하는 길이요, 오욕과 상처로 점철된 역사를 치유하는 길일뿐만 아니라, 참회와 반성이 없는 일본과 그 추종세력에 대해 정의를 실현하는 참 길”이라고 마무리하며 “4·15총선이 한·일전이라고 불리우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