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동발전, 경남 사회적경제기업 판로개척 나서

경남 사회적경제기업 우수상품 우체국쇼핑몰 입점 지원사업 추진

조응태 기자 | 입력 : 2020/04/09 [22:14]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4월 8일(수),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경남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이 자립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로개척을 돕는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7일 체결된 모두의 경제 사회적협동조합, 한국우편사업진흥원과의 협약을 통해 진행되며, 남동발전은 경남지역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를 위해 1억원을 지급한다. 

 

이번 협약으로 이들 기관은 경남도내 사회적경제기업 온라인 판로개척 및 지속적인 매출향상·성장기반 마련을 위한‘판SE역전! 경남 사회적경제기업 우수상품 우체국쇼핑몰 입점 지원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이에 모두의 경제사회적협동조합은 네트워크 및 역량을 활용하여 이번 사업을 홍보하고, 한국우편사업진흥원에 경남 사회적경제기업의 정보제공 및 우수상품 추천으로 경남 사회적경제기업의 온라인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한국우편사업진흥원은 우체국쇼핑몰에 경남사회적경제기업 전용 브랜드관을 개설해 다양한 기획행사를 통해 경남 사회적경제기업의 우수상품들을 홍보하고, 쇼핑몰 고객을 대상으로 쿠폰발행 등 소비자들의 구입을 유도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별도의 협약식 없이 서면으로 체결했다. 또한 이번 사업은 오는 12일까지 입점 희망기업을 조사한 후 전략상품 발굴 및 컨설팅, 온라인 홍보활동 등을 통해 4월 27일부터 1차 프로모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남동발전은 “경남 사회적경제기업 우수상품 우체국쇼핑몰 입점 지원사업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경남 최초의 공공기관 협업사례이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 처한 이들 기업의 판로를 확대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가치 실현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이 지속성장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