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투명페트병 재생원료 사용 식품 용기 출시된다”

한국 코카·콜라, 산수음료, 매일유업, 한국수자원공사 등 투명페트병 재생원료 사용 식품용기 출시

조응태 기자 | 기사입력 2023/05/26 [18:44]

환경부, “투명페트병 재생원료 사용 식품 용기 출시된다”

한국 코카·콜라, 산수음료, 매일유업, 한국수자원공사 등 투명페트병 재생원료 사용 식품용기 출시

조응태 기자 | 입력 : 2023/05/26 [18:44]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투명페트병 재생원료의 수요 확대를 위해 5월 23일 오후 서울 켄싱턴호텔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 코카·콜라, 산수음료, 매일유업, 알엠, 에이치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대표들과 함께 '올해 상반기 내 투명페트병 재생원료 사용 제품 출시'를 선언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참여하는 한국 코카·콜라, 산수음료, 매일유업, 한국수자원공사 등 4개 식음료 제조업체는 올해 상반기 내로 투명페트병 재생원료 사용 비율이 10%인 투명페트병 식음료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출시 이후 재생원료 사용 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 및 안전성 등을 고려하여 투명페트병 재생원료의 사용 비율과 적용 품목을 늘릴 예정이다.

 

그간 환경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투명페트병 재생원료가 식품용기용으로 안전하게 사용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긴밀하게 협업했다. 아울러 환경부는 식음료 제조업계와 협의를 거쳐 보다 많은 업체가 재생원료를 사용하도록 유도하는 한편 식품용기용 재생원료 기준(물리적 재활용)을 정비하는 등 식품용기용 재생원료 재활용업체에 대한 지원도 지속할 예정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협약은 투명페트병 재생원료의 고품질 사용 확대를 위해 생산자, 재활용업계, 정부가 힘을 합치는 것"이라면서, "환경부는 이번 협약이 순환경제의 모범사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